Archive for 8월, 2008

jamaica

8월 18, 2008

a new hero

jamaica, known for beautiful slower tempo music, is the fastest country in the world now.

R.I.P. Khia “DJ K-Swift” Edgerton, 1978-2008

8월 13, 2008

seems too late but,

rest in peace

RAP 1988

8월 7, 2008

어디부터 시작해야할지…

1988년은 저에게는 힙합(혹은 랩 뮤직)을 진지하게 접하게 된 해로 기억됩니다. 88서울 올림픽이 있었고, 라디오에서는 과거 어느때보다 세계화에 발 맞추어 팝 음악들을 전해주었습니다. 그 중에는 run-dmc나 jazzy jeff & the fresh prince같은 랩 음악들도 다수 있었죠. Yo! MTV Raps가 방송되기 시작했고, 이 프로그램은 힙합을 세계적인 현상으로 만들게 됩니다. 목마레코드에서는 힙합 레코드들을 수입반으로 구할수도 있었고… 시간이 흘러 지금 생각해봐도 88년의 랩 뮤직/힙합 음악들은 정말 전무후무합니다. public enemy가 있었고, juice crew와 BDP의 긴장감… eric b. and rakim, EPMD, mc lyte, run dmc, davy d… 이 시절의 레코드들은 모두가 언제 들어도 교과서이며 marley marl이나 hurby luv bug, hank shocklee같은 파이오니어들의 비트는 지금 들어도 손에 땀이 납니다.

그리고 20년이 지났습니다. 얼마전 갑자기 88올림픽 20주년이라는 소식을 접하고 그때를 추억하면서 이 믹스를 만들었습니다. 아마도 이 글을 보는 많은 사람들은 88년도의 뉴스쿨 힙합 음악들에 대해 잘 모를 수도 있고 심지어는 태어나기도 전일 수도 있습니다. 힙합이라는 문화에 조금이나마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88년에 나온 이 음악들을 들어봅시다. 그리고 20년 전의 새로운 세계를 느껴봅시다. 반대로 이 시절을 기억하는 분들이라면 같이 추억하면서 즐깁시다. 물론 이 믹스에 들어있는 54곡의 음악들은 단지 일부에 불과하므로 더 찾아봅시다!

click image to download

RAP 1988 – medley of rap music from 1988
compiled and mixed by dj soulscape
artwork by JEZA

LISTEN UP KIDS !!!

rostarr in bangbae

8월 7, 2008

for those who are not familiar with this profilic NY artist…

rostarr(who we worship) visited seoul days ago, and finally met up at our studio. he gave us the precious lesson how to live as an artist = just do it when it comes to your mind. yeah let’s keep it up my 360 n*gga

he’s sharing his studio with truth & soul crew. long story behind… anyway that’s where his strong musical background comes from. gave us handful copies of new bronx river highway cds.

rostarr bangin’ drums…

weird… i felt he’s like our big brother used to know for years… yeah meant to be. hope to see you at williamsburg next time, hyung!

360 stadium

8월 5, 2008

<click the poster>

so, this gon be the biggest party for the whole 360 friends. don’t miss it if you are in seoul city.

new sofa

8월 4, 2008

mr. kook (second hotel) is one of the top sofa designer in seoul city. recently he made a customade sofa for our studio. mad details and touches… just beautiful!

sticky monster lab

8월 1, 2008

sticky monster lab is a seoul based independant 3D animation company. here’s their past collaborative project with nike a few years ago.

weeks ago, i got a call from nana (manager of sticky monster lab) if i can produce soundtracks for their new ‘monsters’ episode. so finally we met up at their studio to have some talk in details.

people are so peaceful, calm and creative in this studio. how come their studio be so cl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