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sep – 26 sep

25일 02:24

25일에 부산에서 있을 오!레코드 파티를 위해 심야에 고속도로를 탑니다. 터널이 많아서 심심하지 않은 중부내륙 고속도로… 고속 주행중에 혼자 사진찍는 신공…

highway

25일 01:53

진무형이 심심하지 말라고 씨디를 건네줍니다. 2009년 S/S시즌의 추억이 담겨있는 메이쟈레이쟈~ 몇달동안 주변 사람들이 서울에서 대구까지 다 입에 ‘메이쟈레이쟈~’를 달고 사는것을 보니 작명의 중요성을 느낍니다. ‘누가 이름을 함부로 짓는가-‘

cd

25일 03:46

부산-울산을 타고 해운대로 넘어왔는데 심야에 좋네요. 드래그하는 형들 구경도 하고 … 도착하니 세시 반

haeoondae

25일 04:21

발란사의 지훈이를 깨워서… 달맞이고개에서 순대국을 먹고.

jihoon

25일 14:43

아무튼, 다음날 또 일어나서 경대로… 언제나처럼 지훈이는 동생 나리한테 가게를 맡기고… 저와 함께 남포동으로 갑니다. 다정한 오누이의 모습을 도촬! 나도 여동생이 있었으면 좋겠다!

balansa

25일 15:32

국제시장의 360 인증 성지, 남포수제비에서…

nampo1

nampo2

25일 16:58

몇년간 들러보지 않았던 먹통레코드를 방문. 예전 부루의 뜨락같은 느낌일때는 자주 갔었는데, 인터넷 비지니스에 눈을 뜬 뒤로는 아무래도 잘 안 가게 됩니다.

muktong1

그리고, 해운대로 넘어가서 ~ 롹 ~

26일 14:21

이번에는 꼭 복지리를 먹고 가리라 – 고 다짐했기에 지훈이를 꼬드겨 …

bok0

저는 18살? 쯤까지는 어려서 홍콩에서 잘못 잡힌 식성탓에 복이나 회는 커녕 된장찌개나 김치도 못먹었었는데, 늦게배운 도둑질이 무섭다고 어린시절을 후회하며 우리 맛 배우기에 정진하고 있습니다…

bok1

bok2

26일 15:48

부산에도 동묘앞처럼 재미난 곳이 있다! 고해서 현대백화점 뒷쪽으로. 마치 청계고가 없어지기 전의 청계천같은 느낌이 살아 숨쉬는 시장입니다. 부사너의 프라이드가 느껴지는 지훈군의 뒷모습… 매거진킹군이 다녀오면 참 좋아할 것이라는 생각이…

market1

market2

26일 22:32

해 떨어질때까지 남포동의 안티도트에서 칠링하다가 벙커파티에 늦을 것 같아서 그대로 출발. 생각보다 별로 안 막혀서 잘 가나 싶더니 사고구간과 졸음운전을 피하기 위해 살짝 잤더니 시간은 이미 열시 반!

speedometer

26일 02:03

그래서 서울, 그것도 영등포에 왔더니 rakka형님의 공연이 한창! 영등포!!에서 live & direct로 듣는 work the angle!!! 개감동!! 피터형도 만나고! 갑자기 360친구들을 만나니 아 이게 고향이구나 싶었습니다.

bunker

rakka

그래서 그렇게 48시간동안 부산과 서울을 오가며 열렸던 저의 파티는 끝나고… 개피곤…

360 친구들 고맙습니다. 부산의 반란사 안티도트 감사합니다. 마스카, (부산)파파 고마워! 클럽 막툼 스탭 여러분들 감사합니다. 오!레코즈 여러분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벙커파티에서 수고하신 360 스탭, 리스케이, rakka, p-trix, CCP, dumbfounded…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태그: , , , ,

5개의 답글 to “25 sep – 26 sep”

  1. balansa Says:

    생동감이 넘치는데요^^

    전 언젠나(나리야 가게봐라~) 진짜 수고많으셨어요 형!!

  2. 바카눙 Says:

    체력이 대단하시네요 ㅠㅜ
    근데?!!!!
    롹카, 웍더앵글?? 무슨일이 있었던 건가요?ㅜㅜ
    컷켐오신대서 저번달부터 설레어하다가
    싸인받으려고 J5커버 다 꺼내놓고
    금욜밤 설레잠도설치고 결국 몸아파 못갔는데
    결국….. 그랬나보네요 ㅠㅜ

  3. kyu Says:

    정말 생동감 넘치는 포스팅이네요! 잘 계시죠?

  4. 소중한 dj쏠님 Says:

    아 ,이런 속도에 사진까지 찍으시면.. 곤란하지말입니다.

    심장은 갈비뼈안에 (간은 붓지않게!)잘 넣어두셔요.
    아무리 바빠도 생명은 소중한 것이니까요. 호호
    이 닦으실 때 거울 앞에서 “안전운전” 한번, 눈을 보며 복창해주세요.
    혹시라도 거울에 치약이 묻으면 스윽 닦아주면 됩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마지막은 음. 차키를 쥐고 내려가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중요한 건. 거울보다,,, 심호흡. 😉

  5. 이병수 Says:

    아…Work the Angles를 눈앞에서, 대박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