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6월, 2013

sbs 107.7 power fm 27 jun 13 playilst

6월 25, 2013

미리 올립니다.. 이번주는 신곡 소개와 더불어… 지난주에 43세 생신을 맞으신 pete rock형님에게 트리뷰트하는 코너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1. bobby – more than just a friend

제 친구 mathieu가 제작한 robin hannibal의 새 싱글인데 무지하게 좋네요. 유튜브에 비디오도 올라왔습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cexPUuyeo5Q

2. wareika hill sounds – no more war

믿고사는 honest jons

3. shawn lee & AM – good blood

약간 우리나라에서의 히트 포인트를 감안했을때 이번 다프트펑크 신보보다 이 앨범이 좋지 않나요?

4. eric lau feat. tawiah – for you

곧 rm360에 입고됩니다. 이번 앨범 좋네요!

 

happy birthday – pete rock retrospective 

 

1. cal tjader – message to michael

das efx 리믹스의 요 샘플을 어릴 적 찾아헤매던 기억…

2. pete rock feat. UN – nothin’ lesser (instrumental)

멘트용으로 … 인스트루멘탈

3. pete rock & c.l. smooth – get on the mic

어렸을적 mecca 입고다니던 추억~ 

4. a.t.c.q. – jazz (we’ve got)

12″ 보통은 막 트는데 이거는 진짜 제가 18년 레코드 사러 다니면서 깨끗한 카피 잘 못봤어요.. jive 한국에 공격적으로 프로모션 할때 레이블에서 받은게 자랑입니다… 그때 받은 atcq 12″들은 사실 그때도 귀했어요… 

5. pete rock & c.l. smooth – i got a love (remix instrumental)

요것도 당시 EMI였나요? 관계자분께 받았던 화이트라벨 프로모 12″라는게 자랑~

6. funk inc. – kool is back

pete rock 의 커리어에서 빼놓을 수 없는 샘플… 드럼부터 이 stab 샘플 등등등 정말 사골까지 잘 끓여내신 것 같아요 (좋은 의미) 특히 wall of sound 라는 지향점에서는 빼놓은 수 없는 교과서적인 브레익이 아닌가 싶습니다. 

7. nas – the world is yours

어렸을 때는 이 곡이 참 별로였어요.. 약간 damp감이 없는.. 릴리즈 긴 드럼을 참 싫어했는데 스네어와 함께 나오는 stab류가 당시 인기여서 그랬는지 괜히 그랬어요. 스크래치 샘플 하나하나가 참 소중한 추억으로 다가옵니다- “Born alone, die alone, no crew to keep my crown or throne” 캬!

8. public enemy – shut’em down (pete rock remix)

붐뱁시절 ‘another pete rock remix~’라고 읊조리면 무족건 사야되는 12″였죠- 원곡이 랭글러에서 부츠신고 뛰어내려서 불지펴야 되는 느낌이라면 리믹스는 하늘에서 금가루 내리면서 빵빠레 울리고 눈물 한줄기 떨어지는 그런 분위기…

9. pete rock feat. inspectah deck & kurupt – tru master

98년부터 2001년까지의 프로덕션이 커리어 하이라고 생각합니다. 예전에 이 앨범 나왔을때 마스터플랜에서 많이 들었고 틀었고 재유형이랑 오프더레코드지만 이드럼은 베낀거네 이샘플은 재탕했네 잡아내고 그랬는데 그게 다 워낙 완벽한 프로덕션이어서 괜히 트집잡고 싶은 어린 치기였다는걸 이제야 깨닫는듯… 동부식의 샘플 레이어링의 완성이라고 생각되는 시기…

10. notorious big – juicy (pete rock remix)

응? flipped drums? 

11. das efx – real hip hop (pete rock remix)

음..

12. naughty by nature – hip hop hooray (pete rock remix)

74 miles away 인트로 샘플인가요? 캐논볼 애덜리 관련 앨범의 판매라던지 이해는 피트락 프로덕션 덕분입니다!

13. ghostface killah – be easy

최근작중에서는 역시~ 

14. run dmc – down with the king (ruffness mix)

원곡도 좋아요~

15. galt mcdermot (musical ‘hair’ ost) – where do i go

이게 down with the king 원곡 샘플이죠..

16. pete rock & c.l. smooth – t.r.o.y. (instrumental)

17. tom scott with the california dreamers – today

18. kool and the gang – chocolate buttermilk

이것도 pete rock era를 대변하는 브레익 샘플이 아닐까..

19. epmd – rampage (pete rock hardcore to the head mix)

이곡은 epmd를 제가 중간에 쉬었던 (잠시 안 좋아했다는 뜻이죠 내가 미쳤지) 이유 중 하나인데 rampage 싱글에 수록된 리믹스들만큼 훵키한 트랙들이 아니고 무거운 jeep beat들로 옮겨가면서 이 트랙들이 그리웠더랬습니다. rampage 12″는 수록곡이 너무 많아서 레벨이나 다이나믹 면에서 아쉬운 프레싱이긴 한데… 그래도 정말 명반~ epmd의 레잇백한 초기 보이스 샘플들이야말로 solid한 느낌이 강해서 chopped & screwed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초기 찹앤 스크류 트랙들에 많이 들어가있죠) 의외로 간과되는듯.. 참고하세요…

sbs 107.7 power fm 20 jun 13 playilst

6월 25, 2013

RIP darondo

darondo – i don’t want to leave (sure know how to love me re-edit) feat. tall black guy

tall black guy 새 앨범이 나왔는데 좋더라구요- 디트로이트 비트가 철지났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을텐데 그런분들은 패스~

darondo – didn’t I

darondo – listen to my song

shawn lee feat. darondo – stay away from me

darondo – legs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정말 정정하신것 같았는데…

 

thai music special

1

2

3

4

5

6

7

8

9

10

11

12

제목이 아예 없…지요… 플레이한 레코드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리고 mixcloud에도 올라왔어요~

http://www.mixcloud.com/360sounds/1077mhz-sbs-power-fm-after-club-360-radiostation-episode10-rip-darondo-music-from-thai/ 

피드백을 남겨주시면 감사히 참고하겠습니다~ 

sbs 107.7 power fm 13 jun 13 playilst

6월 14, 2013

이번주는 여름의 시작을 맞아… 꼬리에 꼬리를 무는 브라질 음악 스페셜입니다.

roberto carlos – o calhambeque

브라질 록 음악의 전설, 호베르뚜 까를로스의 곡입니다. john d. loudermilk의 초기 록 넘버 road hog의 번안버젼인데- 정말 경쾌하고 좋은듯

erasmo carlos – sabado morto

roberto carlos의 파트너였던 erasmo carlos의 곡입니다.

wilson simonal – de noite na cama

wilson simonal은 브라질 소울을 대표하는 싱어인데, 예전에 제가 이분에 대해 쓴 컬럼이 있어요… 군사정권시대의 프락치로 오인받아 굉장히 어려운 시기를 겪었던… max de castro가 이분의 아들이라는군요. 아무튼, de noite na cama는 원래 erasmo carlos의 곡인데, 원곡은 caetano veloso가 erasmo carlos를 위해 써준 곡으로 알고 있습니다.

wilson simonal – bons tempos

또 제가 좋아하는 한곡.

jorge ben – pais tropical

빠뜨로삐- 라는 애칭으로 트로피칼리아 시대의 송가격인 이 곡은 사실 wilson simonal이 먼저 불러서 유명해졌죠..

jorge ben – uala ualala

초기 앨범에서 한곡-

joyce – copacabana velha de guerra

같은 phillips 소속으로 비슷한 시기에 이 레이블을 대표하는 앨범입니다. 2집인데, 모노반이 엄청나게 비싸더군요..

luiz eca – o sonho

위 곡(앨범)을 프로듀스/편곡한 것이 바로 이 luiz eca… 제가 가장 좋아하는 브라질리언 어레인져중 하나.. 뭐 거의 교과서적인 작품이죠. 지스몬치의 곡을 커버하고 있습니다.

egberto gismonti – o sonho

원곡이죠. 이렇게 소피스케이티드한 곡이 국민가요가 될 수 있다니.. 다시태어나면 브라질리언입니다..

quarteto em cy – onde esta voce

같은 엘렌꼬 레이블의 quarteto em cy… 워낙 제가 많이 언급해서 특별히 말은 안하겠습니다..

alaide costa – onde esta voce

onde esta voce는 이 버젼을 제일 좋아합니다.

milton nascimento – catavento

그리고, 알라이지꼬우스따는 milton nascimento에게 발탁되어? 함께 활동을 했죠-

joao donato & deodato – batuque

역시 함께 활동했던 deodato가 donato와 함께 미국의 뮤즈 레이블에서 발매한 재즈훵크 역작! 너무 좋아해서 이 앨범만 세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응?)

orlandivo & donato – onde anda meu amor

이것도 두 거장의 만남. 몽롱하게 좋은..

orlanndivo – zezinho

올란디보의 초기 (musidisc레이블) 작품… 이 앨범 전체적으로 매우 휴양지풍입니다~

ed lincoln – ai saudade dessa nega

그래서 그 앨범에 참여했던 레이블 메이트 ed lincoln-

ed lincoln – nunca mais

제가 참 좋아합니다. 브라질에서는 매우 흔하다는데.. 암튼 굉장히 유니크한 오르간 플레이어..

caetano veloso & banda black rio – odara

마지막곡은 뭐 다시 돌아가서… 우리나라에 꼭 한번쯤 내한할 법도 한데 아직 안오신 caetano veloso…

sbs 107.7 power fm 7 jun 13 playilst

6월 11, 2013

hanni el khatib – head in the dirt

eric lau feat. georgia anne muldrow – lily of the desert

yatha bhuta jazz combo – cos(x)

 

jacques fred petrus / mauro malavasi special

방송일이 기일이었던 이탈로 디스코 프로듀서 j f petrus의 프로덕션 음악들 특집입니다. 뉴욕 디스코/팝 시장을 80년부터 약 85-6년까지 석권했던, 다작을 하지는 않았지만 독특하도 유려한 스타일로 전세계 팝 음악에 영향을 끼친 이들의 작품을 위주로 다뤘습니다. 

change – the glow of love

첫 프로젝트인 change가 엄청난 성공을 거두며 미국 진출. 루더 밴더로스와 조셀린 브라운이 보컬로 참여합니다. 당시만 해도 chic의 아류라는 보수적인 논평을 받았었는데, 사실 이들이 거느린 미국쪽 아티스트 라인업만 해도 chic과 양대 산맥을 쌓을 만 합니다. 

 

bb & q band – on the beat

bronx brooklyn & queens여서 모두가 뉴욕 출신의 프로젝트 밴드라고 예상하겠지만, 이 역시 이탈로 프로듀서의 작품입니다. 뉴욕 출신의 아티스트들도 함께 했지만 (베이스의 패리스 포드등)bbq 밴드는 대부분의 연주와 프로듀스를 이탈리아에서 직접 제작합니다. 

 

change – paradise

이건 82년작. 역시 헤비한 베이스, 캐치한 훅이 일품

 

high fashion – feelin’ lucky lately

하이 패션은 유독 일본에서 인기가 많은데, 유럽도요, 연주면에서도 그렇고 굉장히 도시적인 일사분란함이 일품입니다. 

 

fonzi thornton – (uh-oh) there goes my heart , leader
chic의 멤버로 더 잘 알려져 있지만, 여러 프로젝트 (bbq band, change…)보컬을 담당했던  fonzi thornton은 보컬 뿐 아니라 송라이터로서 꼭 짚어야 할 뉴욕의 대표적 인물입니다. 로더밴더로스와는 어릴적부터 친구였고, kashif같은 천재들과 어깨를 나란히.. 83년의 솔로 앨범은 정말 라인업부터가 걸작입니다. 

zinc – street level

 

역시 82년의 또다른 명작. 레조넌스가 강조된 베이스라던지, 여러 부분에서 사운드메이킹을 유행시킵니다. 동시에 이들은 prince나 the time같은 동시대 파이오니어로부터도 영향을 받았지요. 

bb & q band – dreamer

85년작, 마이너 히트이지만 오히려 최근 더욱 주목받는 작품..

 

ritchie family – i’ll do my best (for you)

외부에 곡을 준 경우가 흔치 않은데, 82년에 ritchie family의 히트곡을 담당하였습니다

 

sos band – tell me if u still care

terry lewis & jimmy jam을 발굴한 것도 이 탁월한 비지니스 감각의 j f petrus 였습니다. 난사람이네요.